茶 이야기

2023하동세계茶엑스포를 소개합니다.
tea story

차의 특성

하동 전통차의 유래

우리나라에서 현전하는 가장 오래된 역사서인 『삼국사기(三國史記)』의 기록에 의하면 “신라 흥덕왕 3년(서기 828년) 당나라에서 돌아온 사신 대렴공이 차 종자를 가지고 오자, 왕이 지리산에 심게 하였다. 차는 선덕여왕 때부터 있었지만 이때에 이르러 성하였다”라고 하였습니다. 이로 미루어 보아 차는 선덕여왕 때에도 차를 마셔왔지만, 지리산 남녘인 화개동천에 차를 재배하게 되고, 진감선사가 널리 보급함으로써 하동의 전통차 문화가 싹트게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동 전통차의 농업
하동전통 차 농업은 1천200년이라는 유구한 역 사와 더불어 지리산의 산사 차 문화, 친환경농법, 수려한 차밭경관, 품앗이 등과 같은 차를 매개로한 지역 주민의 공동체 문화 등이 조화를 이루고 있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인정 받을 수 있었습니다. 향후 중장기 실행계획으로 지속가능하고 공정한 차 농업보존과 관광 휴양단지 조성으로 세계적 관광지로 발돋움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하동 전통차의 주요연혁

- 828년 : 우리나라 최초 차 재배 조성 및 고려 황실 공납차로 사용

- 1837년 : 대한민국 최초 다서 초의의순『동다송』완성

- 2006년 : 하동 야생차산업 전국1호 특구지정

- 2008년 : 대한민국 최고 차나무 및 차시배지지정

- 2015년 : 국가중요 농업유산 지정(제6호)

- 2017년 :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제(차분야 대한민국 최초, 전세계 4번째)

- 2020년 : 차분야 대한민국 최초 정부승인 공식 엑스포

- 2023년 : 하동세계茶엑스포 개최

장군차(將軍茶)의 유래

AD 48년 아유타국의 공주 허황옥께서 봉차(封茶)로 가져와서 옛가락 문화권에 전파하여 야생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전통차이며, 고려 충렬왕께서 김해 금강곡에 자라고 있던 차나무를 가리켜"將軍茶"라고 칭한데서 유래되어 [將軍茶]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중국 북방 및 일본계통의 중엽류 녹차와는 다름 남방계통의 대엽류에 속합니다.

장군차(將軍茶)의 특징
장군차는 차잎이 대엽류로서 다른 차나무와 비교하여 잎이 크고 두꺼워 차의 주요성분인카테킨을 비롯해 아미노산, 비타민류, 미네랄 등 무기성분의 함량이 높은 편이고 들찔레 향기같은 상큼한 차향이 나며 마시고 난 뒤의 입안 그윽하게 느껴지는 달콤한 감칠맛 등 그 특유의 차 맛은 소비자들에게도 매우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장군차(將軍茶)의 주요연혁

- AD 48년 : 국내 최조의 차 시배지

- 2007.05.16 : 대한민국 제1호 茶人'허황옥'선포식

- 2008.05.05 : 보성다향제 특별상(품질평가 1위)수상

- 2008.06.17 : 차의 세계화전(금상 외3종)수상

- 2008.09.28 : 제7회 국제명차품평대회 최고상

- 2010.04.28 : 대한민국 제1호 茶人'허황옥'동상 제막식

- 2010.10.17 : 제8회 국제명차품평대회 금상, 은상 수상

- 2012.11.15 : 제9회 국제명차품평대회 금상 수상

- 2014.09.18 : 제10회 국제명차품평대회 은상 수상

- 2016.04.30 : 제11회 국제명차품평대회 금상 수상

- 2018.08.28 : 제12회 국제명차품평대회 금상 수상

- 2008~2019 : 11년 연속 대한민국 올해의 명차 품평대회 '올해의 명차'선정

- 2021.03.05 : 슬로시티 지역 특산품 상표 사용 승인

About Images
엑스포 관련 문의

문의사항을 남겨주시면 신속히
답변드리겠습니다.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 다시 한번 확인하여 주십시요.
감사합니다! 이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 되었습니다.